한국문학관 협회 로고

김동명문학관 김동명 시인의 \'물의 이미지 詩\' 시화전 개최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22.08.05 조회 : 522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
첨부파일

2022년 김동명문학관 활성화 특성(특성화 프로그램 지원사업)

김동명 시인의 '물의 이미지 詩' 시화전 개최

 

호는 초허(超虛). 어린시절 함흥으로 이사하여 영생중학교를 마친 뒤 서호진 등에서 교사를

지냈으며 일본 아오야마학원[靑山學院] 종교과에서 공부했다. 1923년 『개벽』에 <당신이 만약 나에게

문을 열어주시면> 등을 발표하여 문단에 나왔다.

 

첫 시집 『나의 거문고』(1930)를 발표할 때까지 보들레르의 영향을 받았으며 본격적인 창작활동은

1930년대 이후 이전의 퇴폐적인 시에서 벗어나 건강한 전원시를 쓰면서부터이다.

 

1938년 습작기의 티를 벗은 『파초』를 펴냈는데 그중 〈파초〉·〈수선화〉와 해방 뒤에 발표한

〈하늘〉에 이르기까지 자연을 빌어 조국에 대한 향수를 노래했다. 1942년 〈술노래〉·〈광인〉 등을

발표한 뒤에는 작품활동을 한동안 그만두고 목상(木商)을 하며 살았다. 해방 뒤에는 정치활동을

주로 하여 조선민주당 함남 도위원장을 지냈으나 함흥학생사건으로 탄압을 피해 월남했다.

 

그 뒤에는 창작에만 힘써 강한 사회성과 고발정신이 담긴 시를 썼다.

 

북한의 체제를 비판한 시집 『삼팔선』(1947)을 펴냈고 일제의 태평양전쟁을 비판한 시집

『진주만』(1954) 등을 펴내 ‘아세아자유문학상’을 받았다. 1957년 사회현실을 고발한 시집

『목격자』를 펴낸 뒤 4·19혁명을 고비로 시보다 정치평론을 주로 썼다. 참의원으로 당선되기도

했으나 5·16군사정변으로 정치적 뜻을 펴지 못하고 말았다. 정치평론집 『적과 동지』·『역사의

배후에서』(1958) 등이 있고 마지막 사화집으로 『내 마음』(1964)이 있다.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